구구단 세미나 “‘프듀’ 팬들에게 ‘잘 컸다’는 말 듣고 싶어요” (종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구구단,세미나,쇼케이스

그룹 구구단의 유닛 구구단 세미나(왼쪽부터 나영·미나·세정)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뮤즈홀에서 열린 싱글 앨범 ‘SEMINA’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구구단의 인기 멤버들이 유닛그룹 구구단 세미나로 뭉쳤다. Mnet ‘프로듀스101’에 출연해 일찍부터 인기몰이를 했던 세정, 미나, 나영이 그 주인공이다. 구구단 세미나는 10일 오후 6시 첫 싱글 ‘세미나(SEMINA)’ 발매를 앞두고 서울 방이동의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큰 사랑을 주신 만큼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구구단 세미나는 ‘프로듀스101’ 당시를 그리워하는 팬들을 위해 결성됐다. 세정은 “당시 우리가 보여줬던 ‘섬씽 뉴(Something New)’를 좋아해주신 분들이 많았다. 그 분들에게 선물처럼 다가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나영은 “‘프로듀스101’ 이후에 이렇게 세 명이 다시 뭉치게 될 줄 몰랐다”며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번 싱글에는 타이틀곡 ‘샘이 나’와 수록곡 ‘루비 하트(Ruby heart)’가 실린다. 나영은 이번 싱글을 ‘펑키 디바’라는 말로 설명했다. 세 멤버의 개성과 발전한 실력을 동시에 보여주겠다는 포부다. 래퍼로 변신한 미나는 타이틀곡 ‘샘이 나’의 랩을 직접 만들기도 했다. 자신이 만든 랩이 노래에 들어가게 됐다는 걸 알고 너무 놀라 어머니와 전화하며 ‘어떡해!’라고 소리를 질렀단다.

구구단,세미나,쇼케이스

그룹 구구단 세미나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뮤즈홀에서 열린 싱글 앨범 ‘SEMINA’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세정은 할 말이 많아 보였다. 멤버들에게 자랑할 거리가 많아서 좋다며 웃었다. 세정은 “구구단으로 활동할 땐 팀 전체에 대해서만 이야기했는데, 지금은 한 명 한 명을 자랑할 수 있어서 좋다”고 했다. 특히 나영의 가창력에 대해 연신 감탄사를 쏟아냈다. “구구단으로 활동할 땐 파트가 적어서 실력을 보여주기 어려운데, 드디어 언니의 보컬 실력을 자랑할 수 있는 노래가 나와서 행복하다”고 했다.

구구단 세미나는 음반 곳곳에 자신들의 개성을 담으려고 했다. 미나의 랩이나 세정·나영의 가창력 외에도 세 사람의 성격을 음반에 반영했다. 세정이 서핑을 하다가 참치를 잡거나 미나가 옷을 고르느라 방을 잔뜩 어지럽히는 ‘샘이 나’ 뮤직비디오 속 장면이 대표적이다. 세정은 “구구단으로 활동할 땐 팀과 콘셉트가 중심이 되지만 지금은 우리 자신을 어떻게 표현할지에 대해 더 무게를 두고 있다”고 귀띔했다.

세 사람은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이미 연습생 시절 출연했던 ‘프로듀스101’으로 자신들의 성장사를 낱낱이 드러내왔다. 나영은 “‘프로듀스101’에 나갔을 땐 내가 (세 명 중) 맏언니라 혼자만의 부담이 있었다”며 “지금은 동생들에게 의지하고 도움도 구하면서 여유를 찾았다”고 했다. 세정은 “‘섬씽 뉴’를 기억하시는 분들에게 ‘애들, 잘 컸네’라는 말을 듣는 것이 목표”라며 웃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