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제니’ 정채연 “첫 사랑 대상 말고 다른 연기도 해보고싶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채연/사진제공=KBS

정채연/사진제공=KBS

KBS2 2부작 음악드라마 ‘투제니(TO.JENNY)’(극본 이정화, 연출 박진우)에서 또 한번 ‘첫 사랑’의 캐릭터로 출연하는 정채연이 “다른 연기도 해보고 싶긴 하다”고 말했다.

10일 오후 서울 이수역 한 카페에서 ‘투제니’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박진우 감독을 비롯해 김성철, 정채연이 참석했다.

정채연은 극 중 김성철이 연기하는 박정민의 7년 전 첫사랑 역할을 맡았다. 이에 대해 반복적으로 ‘첫사랑’ 인물로 소비되는 것에 대해 다른 역할에 대한 갈증을 묻자 정채연은 “다른 것들도 해보고 싶긴 하지만 아직 내가 역할을 결정할 만큼 경험이 많은 사람은 아니다. 회사 차원에서 더 열린 마음으로 선택해주셨으면 좋겠긴 하다”고 밝혔다.

‘투제니’는 할 줄 아는 건 노래 밖에 없는 모태솔로 박정민이 눈 한번 마주쳐보지 못했던 7년전 짝사랑 권나라(정채연)와 재회한 뒤 그의 마음을 얻기 위해 세상 단 하나뿐인 러브송을 만들어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10일 오후 11시 10분에 첫 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