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송은이, 백과사전 급 노래 지식에 ‘불청 주크박스’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송은이/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송은이/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 송은이가 노래 지식을 대방출하며 ‘불청 주크박스’에 등극한다.

10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21년 만의 방송에 출연한 이재영과 함께 90년대 가요계에 대해 이야기가 펼쳐진다. 송은이는 이재영이 등장하자, 그녀의 히트곡인 ‘유혹’과 ‘대단한 너’를 춤과 함께 완벽히 불러내 청춘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재영이 “어떻게 그렇게 노래를 잘 아냐”고 질문하자 송은이는 “학교 다닐 때 공부 열심히 안 했다”며 재치 있게 답변했다. 송은이의 인간 주크박스 능력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전유나의 ‘사랑이라는 건’, 이상우의 ‘슬픈 그림 같은 내 사랑’ 등 80~90년대 노래들의 제목만 들어도 자판기처럼 노래를 완벽히 재현했다.

청춘들은 이선희, 이상은 등 당대 강변가요제 우승자들을 떠올리며 옛 추억에 빠져들었다. 백과사전 급 노래지식을 선보이던 송은이는 자신이 1991년 강변가요제에서 낙방한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놓았다.

저녁 식사 준비 중이던 김완선은 자신의 신곡 ‘투나잇’을 열창했다. 무대가 펼쳐지자 송은이는 김완선 만을 위한 뮤비 감독으로 변신했다. 현란한 카메라 워크를 보이며 열정적으로 김완선의 춤을 담아낸 송은이는 “어린 시절 누구나 가지고 있던 책받침 연예인이 나에겐 김완선이었다“며 숨겨왔던 팬심을 고백했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여전히 팬“이라며 애정 어린 메시지를 보냈다.

송은이의 무궁무진한 매력은 10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