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소금 투하 불고기 완성…시월드 반응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내의 맛'에서 시댁 식구들을 위해 요리에 나선 함소원. /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에서 시댁 식구들을 위해 요리에 나선 함소원. /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이 초짜 며느리의 ‘기절초풍 요리’ 열전을 펼친다.

10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시댁 식구들을 위해 열성을 보였던 요리의 맛이 공개된다. 어마어마한 양의 나트륨이 투하된 소금맛 불고기와 간장맛 잡채 등이 정체를 드러내는 것. 간을 보지 않은 채 요리 냄새만으로 홀로 흐뭇해했던 함소원이 자신의 바람대로 “사.랑.받.는.며.느.리”로 등극할 수 있을지, 중국에서 건너온 시어머니와 시누이는 며느리의 음식을 어떻게 받아들이게 될 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진화의 어머니가 ‘불 맛의 진수’를 제대로 선보이기도 한다. 며느리의 정성 가득 한상 차림에도 불구하고 허기졌던 시어머니와 시누이가 냉장고 속 식재료들을 쓸어 담았다. 이내 현란한 칼솜씨와 화려한 불 맛으로 냉장고 속 식재료를 맛깔스런 요리로 탄생시켰다.

또한 공항에 등장할 때부터 눈길을 끌었던 시어머니와 시누이의 커다란 캐리어의 비밀도 밝혀진다. 중국의 큰손 시어머니가 들고 온 캐리어 속에는 어떤 물건들이 들어있을지 호기심을 높이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