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 메리어트 서울, 8월 20일 재개장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JW 메리어트 서울이 8개월 간의 개보수를 마치고 오는 8월 20일 재개장한다. 이번 개보수 작업은 개장 이후 17년 만에 이뤄진 것으로 펜트하우스 2개와 스위트룸 32개를 포함해 총 379개의 객실로 재구성된다.

JW 메리어트 서울의 외관

JW 메리어트 서울의 외관

JW 메리어트 서울의 개보수는 메리어트 인터내셔널과 함께 준비한 프로젝트로, 서울을 넘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대표 호텔로 거듭나겠다는 취지로 진행됐다. ‘진정 완벽한 럭셔리’를 목표로 호텔 공간과 콘텐츠, 서비스 등을 최고 수준으로 높일 예정이다.

특히 JW 메리어트 서울은 개보수를 통해 세계적인 인테리어 디자이너들과 함께 로비부터 객실, 레스토랑, 연회장, 스파, 피트니스 등 호텔의 모든 시설들을 웅장하고 세련된 공간으로 바꿀 계획이다. 식음업장의 경우 그릴, 일식, 뷔페 레스토랑 및 라운지, 카페, 바, 파티세리 등에서 셰프들이 품격 있는 음식을 내놓는다. 아울러 피트니스 공간인 ‘마르퀴스 스파 & 피트니스’는 도심 속 웰니스 공간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