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드라마 ‘투제니’, 오늘(10일) 첫 방…’두근 두근’ 관전포인트 셋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투제니' 포스터/사진제공=KBS2

KBS2 ‘투제니’ 포스터/사진제공=KBS2

 

 KBS2 2부작 뮤직드라마 ‘투제니(TO.JENNY)’가 오늘(10일) 첫 페이지를 연다.

‘투제니’는 할 줄 아는 건 노래 밖에 없는 모태솔로 박정민(김성철)이 눈 한번 마주쳐보지 못했던 7년 전 짝사랑 권나라(정채연)와 재회한 후, 그녀의 마음을 얻기 위해 세상 단 하나뿐인 러브송을 만들어가는 첫사랑의 감성을 담은 드라마다.

음악이라는 공통된 매개체를 통해서 서로의 마음을 조금씩 확인해가는 두 사람의 사랑과 성장 이야기로 안방극장의 ‘원스’와 ‘비긴어게인’이 되겠다는 각오다. 이에 무더운 여름 밤, 로맨스와 세레나데로 눈과 귀를 사로잡을 ‘투제니’의 관전 포인트를 미리 짚어봤다.

고막남친 김성철X국민 첫사랑 계보 잇는 정채연의 상큼달달 케미 

뮤지컬로 다져진 안정적인 보컬의 김성철과 ‘프로듀스101’와 다이아(DIA)의 멤버로 활동하며 빼어난 실력을 보여준 정채연의 뮤직드라마 캐스팅은 시작부터 모두의 기대를 받았다. 첫사랑을 향한 순애보와 꿈을 향해 달려가는 여성이라는 전형적인 주제와 캐릭터가 김성철과 정채연의 케미와 음악으로 매력적으로 변주된다는 설명이다.

또한 정채연은 극 중 사랑스러운 비주얼과 비글미 넘치는 개성있는 성격으로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유쾌한 수다쟁이 ‘법자’로 눈도장을 찍은 김성철은 세련된 기교를 버리고 한 음 한 음 진심을 눌러 담아 첫사랑에 대한 풋풋한 마음을 예고했다.

♪♪ 첫사랑 감성을 극대화시킬 숨겨진 인디명곡

 뮤직드라마라고 해서 뮤지컬 같은 포맷은 아니다. 영화 ‘원스’와 ‘비긴 어게인’처럼 배우들이 직접 연주하고 노래한다. 이 때문에 노래는 극을 이끌어가고, 감정을 조율하는 또 다른 주인공이 된다.

이처럼 중요한 음악 연출은 ‘그냥 사랑하는 사이’ ‘운명처럼 널 사랑해’ ‘여왕의 교실’ ‘무정도시’ ‘외과의사 봉달희’ ‘내 이름은 김삼순’ 등 다수의 명품 OST를 작사ㆍ작곡한 전종혁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다. 누구나 다 아는 뻔한 명곡이 아닌 숨어있는 인디뮤직들을 발굴해 드라마의 분위기와 캐릭터에 맞게 편곡했다. 

멜로망스, 샘킴 등 음원강자들의 숨은 명곡부터 최낙타, 위아더나잇 등 인디씬에서 활동중인 팀들의 나만 알고 싶은 노래를 주인공들의 목소리로 들어 볼 수 있다. 특히 예고편에서부터 화제를 모은 위아더나잇의 고백송 ‘티라미수 케익’은 벌써부터 대중의 주목을 받고 있다.

♪♪♪ 한여름 밤의 감성을 저격할 아련한 영상미까지처음 만나는 색다른 뮤직드라마 

앞서 공개된 스틸컷과 예고영상을 통해서 알 수 있듯이 ‘투제니’는 영화 같은 아날로그한 영상미가 특징이다. 기존 드라마의 문법을 지양하는 앵글과 원씬원컷, 핸드헬드 등의 기법을 활용한 신예 박진우 PD의 참신한 영상미가 돋보일 예정이다. 흡사 필름영화를 보는 듯한 거칠고 자연스러운 질감 표현이 화려한 장치와 화사한 필터효과 대신 스토리와 음악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투제니’는 10일 오후 11시 10분 첫 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