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대 100’ 붐, “고정 프로그램 생길 때마다 미리 알 수 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1 대 100’/사진제공=KBS2

KBS2 ‘1 대 100’/사진제공=KBS2

가수 붐이 KBS2 ‘1 대 100’에서 자신만의 특별한 ‘금전운 예측법’을 공개한다.

10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될 ‘1 대 100’에는 붐과 또 다른 게스트 정동하가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한다.

최근 녹화에서 붐은 MC 조충현 아나운서가 “삶 자체가 예능인 것 같다. 집에서 키우는 식물에서 새 잎이 날 때마다 새 프로그램이 들어온다고?” 질문하자 “‘금전수’라는 친구가 있다. 고정 프로그램이 생길 때마다 새 잎 기둥이 나온다. 6회 짜리나 시즌제는 나오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MC가 “오늘 1대100 출연하는 건 잎이 나왔나?”라고 묻자 붐은 “전혀 안 나왔다. 그리고 내가 활동을 쉴 때는 그 친구가 거의 죽었다. 나도 같이 죽었다”라고 단호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