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피플’ 이태환, 몰래카메라에 제대로 낚였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네이버TV, V LIVE  '포토피플 인 도쿄' 방송화면 캡처

/ 사진=네이버TV, V LIVE ‘포토피플 인 도쿄’ 방송화면 캡처

지난 9일 네이버TV와 V LIVE를 통해 공개된 ‘포토피플 인 도쿄(이하 ‘포토피플2’)’ 5화에 새 멤버로 합류한 배우 이태환이 몰래카메라를 당했다.

기존 멤버인 김재중, 남우연, 임영민, 유선호, 조세호가 이태환을 맞이해 환영의 의미로 몰래카메라를 기획한 것. 미션 장소로 어디를 가고 싶냐는 질문으로 몰래카메라의 사인은 시작됐다. 이 때 긴자를 가려는 자와, 하라주쿠를 가려는 자의 의견이 대립했다. 촬영이 중단될 정도로 조세호와 남우현의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이태환이 패닉에 빠졌다.

이태환은 갈등이 고조된 상황에서 어쩔 줄 몰라 하며 중재를 하려고 노력했다. 그는 분위기를 전환해보려 다 같이 박수를 치자고 분위기 쇄신을 위해 애쓰기도 하고, 멤버 간 의견 중재를 위해 나서기도 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드시 긴자를 가야 한다는 남우현과 언성을 높이는 조세호 사이에서 계속 중재를 시도하며 당황해하는 모습은 ‘프로중재남’‘오늘의 (평화)비둘기’ 라는 애칭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절정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나는 너의 영원한 형제야~”라고 온 멤버들이 노래를 부르며, 이태환의 포토피플 합류 환영 몰래카메라는 막을 내렸다. 이태환은 몰래카메라 덕분에 더 편해진 것 같다며, 환한 웃음으로 멤버들에게 화답해 분위기를 편안하게 이끌었다. 환영 몰래카메라를 준비한 멤버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이태환을 포함한 출연진의 포토그래퍼 성장기는 매주 월, 수요일 오후 5시 네이버TV, V LIVE에서 만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