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2’ 이연희, 톱질부터 사투리까지… ‘섬블리’ 적응 완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섬총사2' 이연희/ 사진제공=SM

‘섬총사2’ 이연희/ 사진제공=SM

올리브 ‘섬총사2’의 이연희가 섬생활에 완전하게 적응했다.

지난 9일 방송된 ‘섬총사2’에서는 이연희와 멤버들이 소리도에 입성해 각자의 섬생활을 시작했다.

이연희는 집 한 켠 고장 난 냉장고를 신발장으로 쓰고 있는 어르신들의 불편함을 알아챘다. 이에 신발장 만들기를 직접 제안해 길이 측정과 톱질, 못질까지 모든 것을 손수 해보며 분투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위하준네 섬마을 어르신이 풍성하게 차려준 줄돔 구이와 매운탕, 군봇 무침, 숭늉 등의 점심 메뉴에 푹 빠져 음식을 맛있게 먹고, 능청스럽게 사투리에 도전하는 모습까지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새롭고 소탈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갔다.

특히 이연희는 자신도 예능 초보지만 후배인 위하준을 살뜰히 챙기고 강호동, 이수근과는 꿀케미를 선보이며 ‘섬블리’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방송 말미에는 “이연희가 보고 싶었다”라고 말하는 새로운 섬 친구 태항호가 등장해 앞으로 두 사람이 어떤 호흡으로 즐거움을 선사할 지 기대감을 높였다.

‘섬총사2’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