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양수경, 이재영에 “잘 왔다”…20년만의 재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불타는 청춘’/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최근 실검에 오르며 화제가 된 새 친구 이재영의 본격적인 사연이 펼쳐진다.

1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될 ‘불타는 청춘’에서는 21년 만의 컴백으로 화제를 모은 이재영의 눈물 어린 사연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오랜만에 공백을 깨고 처음으로 합류한 그는 “21년 만에 나를 불러줘서 감사하다”고 출연 소감을 밝혀 관심을 모았다.

새 친구가 집으로 등장하기 전 양수경은 박재홍의 사전 힌트를 듣고 단번에 새 친구가 이재영임을 맞춰 과거 돈독했던 두 사람의 사이를 가늠하게 했다. 

20여 년 만에 재회한 두 사람은 보자마자 서로를 껴안은 채 눈물을 흘렸고 양수경은 “(그동안) 어떻게 살았냐, 잘 왔다”며 크게 반겼다. 송은이가 이재영에게 “왜 눈물을 흘렸냐”고 묻자 “(양수경은) 활동 당시 가장 많이 만났던 언니였다. 언니와는 추억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가수로 데뷔한 이재영이 낯선 환경으로 힘들어 할 당시 양수경이 직접 싸 온 도시락을 챙겨주는 등 친동생처럼 살뜰히 돌봐줬음이 드러났다. 이재영은 “수경 언니가 있으리라곤 생각하지 못했다. 보자마자 눈물이 나왔다”고 말했다. 양수경은 “몇 년 동안 소식을 몰랐는데 만나니 반가움에 마음이 벅찼다”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재영은 긴 공백기를 깨고 방송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녀는 “아버지가 뇌경색으로 많이 편찮으시다. 우리 딸도 방송에 나왔으면 좋겠다”는 아버지 말에 방송 출연을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아버지에게 보내는 영상편지에서 “이제 (방송에) 나왔으니, TV 시청하면서 딸 응원해달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21년 만에 이재영의 ‘유혹’ 무대도 공개된다. 청춘들의 요청에 이재영이 화려한 무대를 선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재영과 불청 공식 살사 댄서인 김광규와 커플 댄스도 펼쳐진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