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FM’ 김국진 “강수지 목소리 들으면 못 견뎌…밤마다 기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굿모닝FM' 김국진-김제동/ 사진제공=MBC

‘굿모닝FM’ 김국진-김제동/ 사진제공=MBC

김국진이 MBC FM4U ‘굿모닝 FM 김제동입니다’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했다.

10일 오전 방송된 ‘굿모닝 FM 김제동입니다’의 연애상담 시간인 ‘사랑하며 살지어다’ 코너에는 박미선을 대신해 김국진이 출연했다.

이날 DJ 김제동이 김국진에게 신혼 생활에 대해 묻자 “재미있냐고 물어보지 말아달라. 알지 않나. 결혼 전이나 해서나나 똑같은 거. 늘 똑같은 게 제 방식이다”라고 답했다.

김국진은 강수지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목소리’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 목소리라는 것이 그냥 들을 때랑 얼굴 보고 들을 때랑 참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견디질 못한다. 그 매력을 버티질 못한다. 피해나갈 방법이 없다. 견디다견디다 ‘나 견디게 해주세요’ 하고 밤마다 기도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뿐만아니라 DJ 김제동이 “김국진은 사람을 잘 못보고 산다’ ‘라디오스타’를 함께하는 김구라 씨도 스튜디오에서만 만나지 않느냐”고 물었다.

김국진은 “그게 가장 좋은 방법이다. 구라를 바깥에서 만날 이유가 없다. 바깥에서 만나는 건 사생활이다”라며 “생활에 끼어들 필요가 없다. 방송할 때만 딱 만나면 가장 이상적인 친구다”라고 설명했다.

김국진은 청취자들의 연애 고민을 진지하게 상담해주면서 김제동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서 면박을 주기도 했다.

그는 “김제동이 강의를 많이 하지않나. 사실 (강의를) 들어야 할텐데. 사랑에 대해 얘기할 때는 뭘 안다고 저런 얘기를 하나 그런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국진은 출연 인증샷을 남겨달라는 요청에 아침 방송이라 너무 대충하고 나왔다며 손사래를 치며 줄행랑을 쳤다는 후문이다.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는 평일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방송되며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