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박하나 “엄마 가지마”…안방극장 눈물샘 ‘폭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인형의 집' 박하나/ 사진제공=KBS

‘인형의 집’ 박하나/ 사진제공=KBS 방송화면

배우 박하나가 호소력 짙은 연기로 안방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에서는 홍세연(박하나 분)이 엄마 박수란(이현숙 분)의 죽음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그동안 함께 하지 못했던 추억들을 만들며 마지막 이별을 준비했다.

특히 자신을 두고 가지 말라며 눈물 흘리는 박하나의 호소력 짙은 감정 연기는 안방 시청자들의 깊은 공감대를 끌어내며 명장면을 만들었다.

박하나는 눈물의 여왕이라는 평을 받으며 매 회 열정적인 연기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마지막 방송까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박하나가 보여줄 섬세하고 진정성 있는 연기가 더욱 기대된다.

‘인형의 집’은 재벌가 집사로 이중생활을 하는 금영숙(최명길 분)의 애끓는 모정으로 뒤틀어진 두 여자의 사랑과 우정, 배신을 담은 드라마다. 가족과 자신의 꿈을 위해 돌진하는 명품 캔디 퍼스널 쇼퍼 홍세연이 표독함만 남은 쇼핑중독 재벌3세 은경혜와의 악연 속에서 복수를 감행하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다.

오늘(10일) 오후 7시 50분 95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