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父, 71세에 영어 도전한 이유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살림남2' 영어 공부 삼매경에 빠진 김승현 아버지. /사진=KBS2 '살림남2'

‘살림남2’ 영어 공부 삼매경에 빠진 김승현 아버지. /사진=KBS2 ‘살림남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김승현 아버지가 늦깎이 영어 삼매경에 푹 빠졌다.

11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는 김승현 아버지가 70대의 늦은 나이에 영어 공부를 향한 열정을 불태운다. 공개된 사진 속 안경까지 맞춰 쓴 김승현 아버지는 영어책을 펼쳐놓고 수험생 못지않은 집중력을 발휘하고 있다. 하지만 만학도로 거듭난 아버지 때문에 김승현을 비롯한 다른 가족들은 숨도 못 쉬고 침묵을 강요받는 불편한 상황이 벌어졌다.

아버지가 갑자기 영어 공부에 빠지게 된 것은 3일 뒤 만날 특별한 외국인 친구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초 실력조차 없던 아버지는 결국 두 아들과 함께 실전에서 쓰일 법한 문장만을 집중적으로 파고들기로 결정해 3일간의 벼락치기 공부를 했다.

영어에 자신만만해하던 김승현 형제는 막상 “결혼했냐?” “형제가 몇 명이냐?” 같은 기초 질문에도 말도 안 되는 콩글리쉬로 답하는 등 시종일관 웃픈(?) 통역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영어정복에 나선 김승현의 아버지의 모습은 11일 오후 8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