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인간이니’ 김현숙, 신스틸러로 맹활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너도 인간이니'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너도 인간이니’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현숙이 지난 9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에서 공승연의 마음을 헤아리며 우정을 드러냈다.

조 기자(김현숙)는 남신Ⅲ(서강준)의 곁을 떠난 뒤 혼란스러워하는 강소봉(공승연)의 마음을 알아차렸다. 더불어 똑 부러지는 발언으로 통쾌함도 선사했다. 재식(김원해)이 “정신을 놓고 있다”며 소봉에게 핀잔을 주자, 조 기자는 소봉의 눈치를 살피며 “공과 사는 분명한 사람”이라며 그를 감쌌다.

체육관으로 배송된 의문의 자전거에 체육관 식구들의 궁금증이 집중됐다. 남신의 결혼 소식으로 심란해진 소봉에게 “결혼식 날 보내는 이별 선물이냐?”고 속을 긁는 로보캅(차엽)에게 “상관없는 결혼”이라고 선을 그으며 소봉의 기분을 달랬다.

이처럼 김현숙은 남신Ⅲ와 소봉 사이에서 큐피드 역할을 하면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