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를 합시다3’, 인물 관계도로 2004·2018년 미리 보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식샤를 합시다3' 인물 관계도. / 사진제공=tvN

‘식샤를 합시다3’ 인물 관계도. /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극본 임수미, 연출 최규식)는 제목의 ‘비긴즈’처럼 식샤님 구대영(윤두준)을 중심으로 2004년과 2018년을 오가며 이야기가 전개된다.

극중 2004년은 스무 살 구대영의 첫 독립을 기점으로 대학 새내기들의 1인 가구 생활을 보여준다. 하지만 202호 구대영과 같은 기계공학과 절친 3인방은 대영을 향한 화살표가 ‘빈대’인 것으로 보아 왁자지껄한 4인 단체 생활을 유추할 수 있다. 이지우(백진희)의 거주지 201호에는 동생 이서연(이주우)이라는 존재가 있다. 부모의 재혼으로 맺어진 언니, 동생이지만 현실 자매 호흡이 기대된다.

무엇보다 나란히 옆집에 살고 있는 구대영과 이지우의 관계 전선이 많은 궁금증을 유발한다. 지우를 ‘친구, 이웃사촌’으로 생각하는 대영과 달리 그를 향한 그의 마음에는 ‘짝사랑♥’이라는 화살표가 붙어있다. 서툴지만 풋풋한 짝사랑 스토리가 어떻게 펼쳐질지 눈여겨볼 지점이다.

또 다른 시점인 2018년은 삼십 대 중반이 된 이후 두 사람의 재회를 기준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어떤 사연으로 또다시 이웃사촌 관계가 됐는지 나와있지 않지만, 10여 년의 세월이 흐른 후 재회한 둘의 사연이 새로운 설렘을 불러올 것을 예상하게 한다. 현재의 지친 일상에 대학 친구를 다시 만난 반가움, 아련하게 떠오르는 그 시절의 추억들이 어떻게 맞물리며 전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 구대영이라는 연결고리를 둔 이서연과 선우선(안우연)의 묘한 한 집살이도 흥미롭다. 채무자와 채권자 대리인 관계에 놓인 식품회사 팀장인 능력자 선우선, 사업이 망한 뒤 미국에서 귀국한 이서연 사이에 벌어질 일들이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식샤를 합시다3:비긴즈’는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