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추자현♥우효광, 출산 후 근황 공개 “건강하게 회복 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추자현·우효광 커플/사진제공=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추자현·우효광 커플/사진제공=SBS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을 통해 밝고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를 전했다.

지난 9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는 반가운 얼굴이 등장했다. “출산 후 근황을 궁금해하시는 많은 시청자분들을 위해서 추우커플이 인사를 보내왔다”는 MC의 소개에 이어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영상으로 등장한 것. 출산 후 건강 이상설로 인해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던 추자현이 자신을 걱정해주는 팬들을 안심시키고자 인사를 보내왔다.

출산 후 33일차를 맞은 추자현은 출산 전과 다름없이 건강한 모습이었다. 목소리가 살짝 쉬어있었지만 밝은 미소를 보인 추자현은 “제가 아직 목소리가 쉬어가지고, 잘 들리실지 모르겠다. 반갑습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건강이 괜찮은지 묻는 질문에 추자현은 “바다는 건강하게 잘 낳았다. 제가 노산이어서 그런지 출산하고 나서 임신중독 증상이 왔다. 경련이 있었는데 폐가 안 좋았다. 산부인과에서 응급처치를 잘 해주셨고 큰 병원에 가서 처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변 분들이 걱정을 많이 해줘서 잘 회복하고 있다. 기력이 회복되면 인사드리고 싶었다. 저랑 효광씨가 ‘동상이몽2’을 빼놓지 않고 본다. ‘동상이몽2’에서 저희 안부도 전해주시고 다른 분들도 많이 보고싶었다. ‘동상이몽2’을 통해서 인사를 전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추자현은 건강이상설 기사를 접했느냐는 질문에 “당시에는 회복에 집중하느라 보지 못했다. 이후 조리원에서 알게 됐는데 기사를 보고 되게 많이 울었다. 댓글을 접했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걱정해주시는 분이 정말 많더라. 빨리 밝은 모습으로 쾌차해야겠다는 생각 밖에는 없었다”며 눈물을 쏟았다.

추자현은 옆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우효광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추자현은 “우효광이 ‘이제 진정한 부부가 된 것 같다’는 말을 하더라. 부부가 함께 극복해야 할 고난을 같이 겪다보니까 진짜 가족이 된 것 같다는 의미다. 저를 강하게 해줬던 것은 남편이었던 것 같다. 24시간 옆에서 저를 걱정해주고 챙겨줬다”며 “사랑의 힘이 없었다면 이렇게 빨리 인사를 드리지 못했을 것”이라며 우효광에게 고마움을 나타냈다.

‘우블리’ 우효광의 애교도 여전했다. 그는 틈틈이 ‘사랑의 힘’을 외치는가하면 “결혼조하. 아빠 돼서 조조조조조조하”라면서도 추자현이 “바다 좋아? 마누라 좋아?”라고 묻자 “마누라 좋아”라고 답해 추자현을 웃게 했다. 또한 “부모가 된다는 게 쉽지 않다는 걸 알았다. 아이를 낳는 건 다시 태어나는 것과 같다. 그 때 제가 아내 옆에 없었다면 어떻게 됐을지 모르겠다. 저에게 선물을 줘서, 강하게 버텨줘서 아내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강경준·장신영의 집들이 에피소드와 인교진의 친동생 결혼식에 총출동한 인교진·소이현 부부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분당 시청률 9.7%로 ‘최고의 1분’을 차지한 것은 인소부부 양가 가족이 총출동한 인교진 남동생의 결혼식 에피소드였다. 식장에서는 축가로는 인교진·인두진 형제의 아버지인 인치완의 노래 ‘사랑의 선물’이 흘러나왔다. 축가를 부르던 인두진의 친구는 갑자기 인치완에게 마이크를 넘겼다. 처음에는 쑥스러워하며 거부하던 인치완은 이내 “이 노래는 제 노래입니다. 제가 부르겠습니다”라며 마이크를 잡고 식장을 흥파티로 만들었다.

‘동상이몽2’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