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예지원, 가사도우미의 우아한 장보기 패션 ‘포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예지원/사진제공=본팩토리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예지원/사진제공=본팩토리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예지원이 비범한 매력이 철철 흐르는 가사도우미로 변신한다.

‘기름진 멜로’의 후속으로 오는 23일 첫 방송될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제작진은 10일 예지원의 첫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이 펼치는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예지원은 양세종(공우진 역)·안효섭(유찬 역) 집의 가사도우미이자 미스터리한 여인 제니퍼 역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 속 예지원은 비주얼만으로도 시선을 강탈하며 감초 활약을 기대케 한다. 정갈한 가르마가 돋보이는 포니테일, 턱밑까지 올라온 레이스 블라우스, 그리고 시크한 선글라스에서 우아함이 느껴진다.

한 손으로 장바구니를 감싸 안고 있는 모습은 마치 갓 구운 바게트 빵을 사 들고 나온 파리지앵처럼 보인다. 그러나 장바구니에 고이 담긴 물건이 대파. 기품이 뚝뚝 떨어지던 예지원의 패션이 바로 장보기 패션이었던 것. 무엇보다 예지원의 필요이상으로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은 코믹함을 배가시킨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오는 2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