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김지우, “박칼린은 몸에 애교가 배어 있다” 반전 매력 폭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사진제공=JTBC

‘뮤지컬 대모’ 박칼린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출연해 반전매력을 뽐낸다.  

9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뮤지컬 음악 감독이자 배우 박칼린이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한다.   

그동안 다양한 행보를 통해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였던 박칼린은 최근 열린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귀여운 일화로 눈길을 끌었다. 함께 뮤지컬 작품을 하고 있는 김지우는 “(박칼린이) 평소에 엄청 귀엽다. 몸에 애교가 배어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밥 먹었냐는 단순한 질문도 ‘우리 지우 밥 먹었어용?’이라고 한다”고 폭로했다. 

이에 박칼린은 “나는 일적인 것 외에는 모두 허당인 것 같다”며 웃었다. 

또한 박칼린은 이번에 출연하게 된 뮤지컬 ‘시카고’를 위해 다른 배우와 똑같이 오디션을 봤다고 고백했다. 18년 간 ‘시카고’의 음악 감독이었던 박칼린이 오디션을 봤다는 사실에 MC들은 “그 정도면 오디션은 필요 없는 게 아니냐”고 되물었지만 그는 “뮤지컬은 캐릭터와 맞아야 하기 때문에 아무리 잘하는 사람이라도 오디션을 봐야 된다”며 소신을 드러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