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타카로 가는 길’ 윤도현, 하현우 전화 한 통에 합류 결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이타카로 가는 길'/사진제공=tvN

tvN ‘이타카로 가는 길’/사진제공=tvN

가수 윤도현이 하현우의 전화 한 통화 때문에  tvN ‘이타카로 가는 길’에 합류하게 됐다고 밝혔다.

오는 15일 처음 방송될 ‘이타카로 가는 길’은 터키에서 그리스 이타카섬까지, 오직 SNS에 올린 노래 영상의 조회수로 얻은 경비를 가지고 여행하는 내용이다. 한국의 록을 대표하는 두 남자 윤도현과 하현우가 이미 지난 4월 터키로 출국해 매일매일 라이브로 펼치는 인기곡 영상을 업로드하며 음악 팬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제작진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도현과 하현우의 합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사전미팅에서 “어떤 프로그램을 하고 싶나?”라는 질문을 받은 하현우는 “무작정 어딘가로 떠나면서 자신에 대해 되돌아보고 고민하며 고생하는 것들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자신을 되돌아본다는 의미로 이미 수년 전부터 몸에 이타카 문신까지 한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그는 “어떤 사람과 함께 하고 싶나?”는 물음에 “음악적으로 함께 할 수 있는 윤도현과 하고 싶다”고 망설임 없이 밝혔다는 후문이다.  뒤이어 그가 그 자리에서 선배 윤도현에게 전화를 걸어 프로그램에 함께 할 것을 제안했다고 한다. 윤도현을 설득하는데 성공해 이들의 의기투합이 이뤄졌다.

이에 대해 윤도현은 “하현우가 마치 제작진처럼 너무 적극적으로 밀어부쳤다”고 당시 통화를 회상했다. 또한 하현우는 “그나마 건강할 때 가셔야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아울러이날 윤도현과 하현우가 커버한 워너원이 인기곡 ‘에너제틱’ 음원이 Mnet을 통해 선공개됐다. 제작진은 사전에 온라인을 통해 공개해 호응을 얻었던 이 곡의 커버 영상이 팬들의 요청에 의해 음원으로 미리 공개됐다고 알렸다.

‘이타카로 가는 길’은 오는 15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