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철이 어디가’ 김영철, 일본에서도 쉬지 않는 ‘투머치 토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조선 ‘땡철이 어디가'/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땡철이 어디가’/사진제공=TV조선

개그맨 김영철이 TV조선 ‘땡철이 게스트하우스 투어-어디까지 가봤니’(이하 땡철이 어디가)에서 ‘투머치 토커’로 등극한다.

오는 15일 오후 10시 50분에 처음 방송되는 ‘땡철이 어디가’는 기존 여행 프로그램과 달리 ‘현지에서 얻은 정보로 여행한다’는 콘셉트를 가진 지역 여행 프로그램이다. 출연자들이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하며 현지인들과 소통하며 생생한 정보를 얻는다.

최근 열린 ‘땡철이 어디가’ 녹화에서 첫번째 여행지가 일본으로 정해지자 김영철은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평소에도 일본을 자주 방문한다며 제작진에게 자신이 알고 있는 유명 맛집과 여행 장소 등을 소개하기 시작했다. 간단한 일본어 또한 보여줬다.

또한 ‘땡철이 어디가’는 김영철, 노홍철, 김희철 등의 신선한 조합이 이목을 끌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한시도 입을 다물지 않는 김영철과 막강 수다맨 노홍철, 두 사람은 처음 만나자 마자 고성이 오가며 끊임없이 말을 내뱉는 환장(?)의 케미를 보였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