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분당 최고 시청률 4.3%…화제성 지수 4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랜선라이프'/사진제공=JTBC

JTBC ‘랜선라이프’/사진제공=JTBC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6일 처음 방송된 ‘랜선라이프’는 시청률 2.9%(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4.3%로 높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TV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조사한 비드라마부문 화제성 지수(7월 2일부터 7월 8일까지 기준)에서는 방송 첫주부터 주간 4위, 금요일 프로그램 중 2위를 차지했다. 대도서관 8위, 윰댕 11위, 밴쯔 13위, 씬님 18위로 출연자들의 화제성 지수도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랜선라이프’ 1회에서는 이영자와 김숙, 대세 아이돌 뉴이스트W 김종현이 MC로 만나 남다른 입담을 펼쳤다. 먹방이란 공통분모로 만난 이영자와 밴쯔, 성공한 덕후임을 밝힌 종현과 대도서관 등 MC들과 크리에이터들의 신선한 케미가 웃음을 선사했다.

‘랜선라이프’는 핫한 1인 크리에이터들의 삶을 관찰하고 그들의 카메라 뒷모습을 파헤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