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록과 열정”…자우림, 단독 콘서트 ‘청춘예찬’ 성황리 종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밴드 자우림 단독 콘서트 현장. / 사진제공=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

밴드 자우림 단독 콘서트 현장. / 사진제공=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

밴드 자우림이 단독 콘서트 ‘자우림, 청춘예찬’을 성황리에 열었다.

자우림은 지난 7일과 8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단독 콘서트 ‘자우림, 청춘예찬(紫雨林十 靑春禮讚)’을 열고 역대 히트곡부터 최근 발매한 정규 10집 수록곡까지 총 26곡의 무대를 150여 분 동안 펼쳤다.

정규 10집에 수록된 ‘슬리핑 뷰티(Sleeping Beauty)’로 공연을 연 자우림은 ‘마왕’, ‘미안해 널 미워해’, ‘있지’, ‘아파’, ‘욕’, ‘광견시대’, ‘하하하쏭’, ‘매직카펫라이드’, ‘고래사냥’, ‘일탈’ 등을 선곡했다. 앙코르 무대에서는 ‘영원히 영원히’와 ‘샤이닝’, ‘XOXO’를 들려줬다.

JTBC ‘비긴어게인2’에 함께 출연했던 가수 로이킴은 게스트로 출연했다. 자우림의 기타리스트 김진만의 연주에 맞춰 ‘봄봄봄’을 불렀다. 그러면서 “게스트로 서고 싶어서 직접 온 건 처음이다. 자우림 팬이라 꼭 오고 싶었다”고 밝혔다.

‘비긴어게인2’ 속 버스킹을 재현하듯 꾸며놓은 돌출무대에서 자우림 멤버들은 방송에서 들려줬던 곡을 재현했다. ‘플라이 미 투 더 문(Fly me to the moon)’, ‘러브 오브 마이 라이프(Love of my life)’, ‘어니스티(Honesty)’, ‘내 마음에 비친 내 모습’, ‘문 리버(Moon river)’ 등을 선곡했다.

소속사 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는 “자우림은 데뷔 20년의 관록이 묻어나는 안정적이면서도 열정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며 “폭발적인 라이브를 통해 공연장에 모인 팬들에게 자우림만이 보여줄 수 있는 공연의 정수를 선보였다”고 전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