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주현, 사고뭉치→든든한 둘째딸…‘그녀가 있어 다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사진제공=MBC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MBC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김주현의 현실남매 연기가 눈길을 끌고있다.

지난 8일 방송된 ‘부잣집 아들’에서는 영하(김주현)가 동생 명하(김민규) 때문에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이날 영하는 모범생 명하가 사고를 쳤다는 소식에 당황한 것도 잠시 위로와 충고의 말을 전했다. 그리고는 삼남매가 똘똘 뭉쳐 명하의 여자친구 몽몽(엘키)을 찾으러 갔다.

이 와중에도 영하는 엄마의 기분을 풀어주려고 노력했다. 계속되는 남매의 사고뭉치 행동에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제까지 남자친구 광재(김지훈)까지 살뜰히 챙기며 엄마의 반대에도 꿋꿋이 자신의 사랑을 선택했던 영하. 이날 방송에서는 남동생의 사랑과 행복을 지켜주고 싶은 누나의 마음을 현실적으로 표현했다.

앞서 창업으로 진 빚 때문에 가족의 걱정거리로 통하던 둘째 딸 영하가 어느새 동생과 언니, 그리고 부모님까지 챙기는 의젓한 캐릭터로 성장해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45분 방송.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