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정재영, 굳은 표정으로 정유미와 대면…그가 확보한 물건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검법남녀’/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MBC ‘검법남녀’/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MBC ‘검법남녀’(극본 민지은 원영실, 연출 노도철 현라회)에서 정재영과 정유미가 함께한 스틸 컷이 공개됐다.

‘검법남녀’ 제작진은 25, 26회 방송을 앞둔 9일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마주하고 있는 백범(정재영)과 은솔(정유미)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한 노인의 죽음과 관련해 가족들이 용의자로 의심을 받았다. 아버지의 죽음 앞에서도 보험금에만 관심을 가지는 자식들의 무책임한 모습을 보였다. 또 부검 결과 사인이 명확하게 나오지 않아 사건은 미궁 속으로 빠졌다.

공개된 사진 속 법의관 백범과 검사 은솔은 진지한 눈빛과 함께 굳은 표정이다. 심상치 않은 상황이 예고됐다. 여기에 백범은 심각한 표정으로 무언가를 증거물 봉투에 담고 있어 궁금증이 모인다. 

‘검법남녀’ 제작진은 “이번 방송에서 또 한번 백범과 은솔이 의기투합해 수사에 나선다”며 “한층 발전된 그들의 활약으로 미궁 속에 빠진 이번 사건이 어떻게 마무리 될 지 많은 시청 바란다”고 밝혔다.

‘검법남녀’는 9일 오후 10시 25, 26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