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철, 영화 ‘배심원들’ 출연 확정…문소리∙박형식과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조한철/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조한철/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조한철이 영화 ’배심원들’에 출연한다.

홍승완 감독의 신작 ‘배심원들’은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했다.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극 중 조한철은 대기업 비서 실장인 ‘최영재’ 역을 맡았다. 처음으로 누군가의 죄를 결정지어야 하는 8명의 배심원단 중 한 명이다. 이 외에도 늦깎이 법대생, 연극 배우, 대리운전 기사 등 다양한 직업군이 배심원단을 채운다는 설명이다.

호평 속에 종영한 드라마 ‘마더’부터 하반기 방영 예정인 ‘백일의 낭군님’, 개봉을 앞둔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과 지난 달 크랭크인에 들어간 ‘힘을 내요, 미스터 리’부터 ‘배심원들’까지 조한철이 바쁜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배심원들’은 문소리, 박형식을 필두로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서정연, 김홍파, 조수향 등이 뭉쳤다. 지난 7일 크랭크인해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