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이준호X임원희 끝장 승부…물러설 곳은 없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기름진 멜로' 이준호와 임원희의 요리 대결./사진제공=SM C&C

‘기름진 멜로’ 이준호와 임원희의 요리 대결./사진제공=SM C&C

SBS ‘기름진 멜로’에서 이준호가 또 다시 요리 대결을 치러야하는 위기에 봉착했다.

극중 서풍(이준호 분)의 동네 중국집 ‘헝그리웍’은 호텔 ‘화룡점정’에 맞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서풍은 저렴한 가격으로 호텔급 요리를 선보여 손님들을 끌어모았다. 이에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은 호텔. 자금줄이 끊긴 데다 VIP 손님까지 뺏기게 됐다.

9일 방송되는 ‘기름진 멜로’ 31~32회에서는 헝그리웍과 화룡점점의 요리 대결이 또 다시 펼쳐진다. 이기면 모든 것을 얻고, 지면 모든 것을 잃게 되는 끝장 승부. 이날 서풍은 시작부터 위기에 봉착하게 된다.

사진 속 서풍은 홀로 화룡점정 주방에 서 있다. 그의 앞에는 화룡점정의 대표로 나선 왕춘수(임원희 분), 맹삼선(오의식 분), 간보라(홍윤화 분)가 있다. 3대 3의 대결이지만 서풍은 혼자 대결에 나선 것. 자신만만해 보이는 왕춘수와 달리, 고군분투 중인 서풍의 모습이 그 어느 때보다 긴장감 넘치는 대결이 예상된다.

지금 서풍에게 필요한 사람은 칼판 채설자(박지영 분)와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불판 보조 단새우(정려원 분)다. 하지만 이들의 모습은 주방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단새우와 채설자는 왜 모습을 보이지 않는 것일까. 또 서풍은 이들의 도움 없이 혼자서 요리를 완성할 수 있을까.

요리 대결의 결과는 9일 오후 10시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