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눈빛 6종 세트로 女心 저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사진제공=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사진제공=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이하 ‘김비서’)에서 박서준이 섬세한 눈빛 연기로 이영준이라는 캐릭터를 더욱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김비서’는 매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다. 화제성 지수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 같은 화제의 중심에는 박서준이 있다. 박서준은 감정에 따라 변화하는 디테일한 눈빛 연기로 시청자들을 캐릭터에 감정이입하게 만들고 있다. 또한 24년 전 유괴사건의 진실을 혼자 감당하는 ‘맴찢’ 캐릭터 서사를 완성시키고 있다.

박서준은 자기애 넘치는 부회장님부터 트라우마를 가진 직진 사랑꾼, 욕망에 눈뜬 부회장님 등 회를 거듭할수록 입체적이고 복합적인 이영준을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박서준표 눈빛 연기는 더욱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달콤한 꿀 눈빛부터 애틋하고 아련한 눈빛까지 감정에 따라 달라지는 눈빛을 섬세하게 표현하고 있다.

극 초반 스스로를 보며 감탄하거나 퇴사를 선언한 미소(박민영 분)에게 “나 이영준이 결혼해주지”라고 말하던 영준은 잔망스럽기 그지없는 부회장님의 모습이었다. 그의 눈빛에는 능청스러움과 자신감이 가득 차 있었다. 미소의 단호한 철벽에 흔들리는 동공 연기로시청자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극 중반 미소를 향한 자신의 사랑을 인지한 후에는 눈빛이 달라졌다. 그는 양봉업자 뺨치는 꿀 눈빛으로 미소를 바라보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넉살을 피우며 귀여운 모습을 보여주다가도 미소가 유괴사건의 진실에 다가설 때는 애틋하고 먹먹한 눈빛을 보여줬다. 유괴사건의 퍼즐 조각이 하나씩 맞춰져 사건의 당사자가 영준이라는 것이 드러나는 순간, 진실을 감출 수밖에 없던 그의 감정이 밀물처럼 시청자들에게 밀려들어와 먹먹함을 자아냈다.

또한 미소의 고백에 그를 놓칠 수 없다는 듯 꼭 안는 영준의 일렁이는 눈빛은 그 동안 숱한 고백을 하던 그의 모습과는 달랐다. 애절함과 애틋함이 눈빛에 가득했다. 이어진 트라우마 극복 키스가 더욱 애틋하고 사랑스럽게 느껴진 이유다.

‘김비서’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