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 12년 만의 연애 시작 “매일매일 더 평범하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리와 안아줘’ 방송 캡처/사진제공=MBC

MBC ‘이리와 안아줘’ 방송 캡처/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서 장기용과 진기주가 12년 만에 서로의 관계를 인정하고 연애를 시작했다. 눈물의 고백 이후 당당하게 연애 사실을 공개한 두 사람이 시청자들의 응원을 얻고 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가 아버지인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결코 평범하지 않은 관계의 채도진(장기용, 어린시절 이름 윤나무)과 한재이(진기주, 어린시절 이름 길낙원)가 아픈 상처를 이겨내고 서로를 향한 마음을 인정했다. 지난 21, 22회에서 도진과 재이는 딱 하루만 평범한 데이트를 하기로 했다. 약속한 시간이 끝나고 집으로 향하던 도진은 다시 재이의 집을 찾아 “도저히 못 견디겠어. 좋아해. 좋아해 낙원아”라고 참았던 마음을 표현했다. 

도진의 고백에 입맞춤으로 답한 재이는 “나도 네가 좋아. 좋아해 나무야”라고 했다. 두 사람이 12년 만에 첫 키스를 하며 서로의 관계를 인정했다.

이후 도진과 재이는 평범한 커플처럼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재이는 늦은 시간까지 일하는 도진을 보기 위해 경찰서를 찾아갔다. 또한 그는 오디션 장에서 스캔들 진실 여부를 묻는 감독에게 “스캔들 아닌데요?”라고 당당하게 연애 사실을 밝혔다. 또 선배 배우인 강윤성(주우재)에게도 도진을 “제 남친인데요?”라고 소개했다.

도진도 때로는 질투심을 드러내는 평범한 남자친구 면모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그는 재이와 로맨스 영화를 찍었던 윤성에게 “그쪽은 뭐 배우 치고는 덜 생기셨네요”라고 말하는가하면, “왜 이렇게 옆에서 찝쩍댑니까?”라며 폭풍 질투를 드러냈다. 

23, 24회에서는 재이는 도진에게 “우리 이렇게 평범하게 질투도 하고 화도 내고 말싸움도 하고 서로 미안하고 고마워서 못 했던 거 앞으로 천천히 다 하자? 평범하게. 매일매일 더 평범하게”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앞길에 꽃길이 펼쳐지길 염원하는 시청자들의 응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11일 오후 10시 25, 26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