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부산서도 通했다…뮤비 상영회, 매진 ‘저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달의 소녀/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이달의 소녀/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부산에서 펼쳐진 뮤직비디오 상영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달의 소녀는 지난 7일 오후 5시 부산 CGV 서면에서 ‘Cinema Theory – [Up & Line] in BUSAN'(시네마 띠어리 – 업 앤 라인 인 부산)을 개최하고 팬들과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지난 3월 서울에서 총 1300석 규모로 열린 ‘Cinema Theory – [Up & Line]’에 이어 이번 상영회도 매진시키는 저력을 과시했다.

이날 이달의 소녀 멤버 12명(희진, 현진, 하슬, 여진, 비비, 김립, 진솔, 최리, 이브, 츄, 고원, 올리비아 혜)의 솔로 뮤직비디오와 세 개의 유닛(이달의 소녀 1/3, 이달의 소녀 오드아이써클, 이달의 소녀 yyxy)의 뮤직비디오가 상영됐다.

뿐만 아니라 마지막 유닛 이달의 소녀 yyxy(와이와이바이와이)의 새로운 댄스 브레이크 안무 버전 뮤직비디오와 이달의 소녀만의 독자적 세계관과 관련한 영상 등이 새롭게 공개돼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부산 상영회에는 희진, 현진, 비비가 무대 인사에 참여했다. 비비는 “솔로 앨범의 재킷 촬영을 부산에서 했다. 부산에 꼭 다시 오고 싶었는데 오늘 자리하게 돼 기분이 좋다”라며 방문 소감을 전했다.

이어 희진은 “앞으로도 Cinema Theory(시네마 띠어리)를 통해서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스토리를 많이 들려드릴 예정이다. 많은 팬들이 와주길 바란다”며 상영회가 지속될 것을 예고했다.

이달의 소녀는 지난 5월 2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YES24 라이브홀에서 개최한 ‘이달의 소녀 Premier Greeting – [Line & UP])'(프리미어 그리팅 – 라인 앤 업)을 통해 완전체의 모습을 공개했으며 오는 8월 19일 예정인 데뷔 콘서트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