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캐처’ 장도연 “‘하트시그널’과 차이? 우린 사랑·돈 목적 명확”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개그우먼 장도연이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Mnet 새 예능프로그램 ‘러브캐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개그우먼 장도연이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Mnet 새 예능프로그램 ‘러브캐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Mnet ‘러브캐처’에 출연하는 개그우먼 장도연이 채널A ‘하트시그널’ 시리즈와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 “우리 프로그램은 사랑이냐, 돈이냐 목적이 명확하다”고 설명했다.

장도연은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러브캐처’ 제작발표회에서 “ 타 프로그램은 (출연자들 중) 누구와 누가 호감을 갖고 있을까를 중심으로 된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은 고도의 심리게임이라고 볼 수 있다. 돈이냐 사랑이냐 주제가 명확하기 때문에 차이점이 분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석천 또한 “‘하트시그널’은 감정 이입을 하면서 출연자들의 모습을 본다. 그런데 우리 프로그램은 심리 추리가 들어가 있다. 저들의 연애에 관심을 두는 게 아니라 뭔가를 찾아내면서 봐야 해서 굉장히 스릴 있는 장치가 많다”고 설명했다.

‘러브캐처’는 사랑을 찾으려는 출연자들과 5000만 원의 상금을 쫓는 출연자들의 심리 게임을 다룬다. 상대에게 호감을 느끼면서도 의심의 끈을 놓을 수 없다. 그 안에서 사랑이 생길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장도연은 “전쟁 통에도 아이는 생기잖아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러브캐처’는 오는 11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