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소은은 정의롭고 평등한 사회 꿈꾸는 캐릭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이유영/사진제공= SBS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이유영/사진제공= SBS

배우 이유영이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천성일 극본, 부성철 연출, 이하 ‘친판사’)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정의롭고, 평등한 사회를 꿈꾸며 노력하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훈남정음’ 후속으로 오는 25일 처음 방송될 ‘친판사’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다. 최근 1차 티저 영상과 윤시윤의 인터뷰에 이어 이유영의 인터뷰가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이유영은 극 중 사법연수원생 ‘송소은’ 역을 맡았다. 소은은 판사가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악바리 캐릭터로, 전과 5범 불량 판사인 강호(윤시윤)와 인연을 맺으며 극을 풀어나간다.

공개된 인터뷰에서 이유영은 소은에 대해 “‘모든 사람들이 평등하게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간절한 소망을 가지고 열심히 살아가는 인물”이라고 정의했다. 또 “소은의 경우 감정의 흐름이 중요하다. 그리고 올바르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에 대해 그냥 굴복하기 않고 항상 정의를 위해 싸우는 모습도 그려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상대 배우인 윤시윤에 대해서는 “연기를 잘하는 배우”라며 “강호를 연기하다 수호를 연기하고, 또 수호를 연기하다 금세 강호로 변신하기 위해 굉장히 노력하는 모습에 많은 자극도 받았고, 나도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드라마를 보면서 정의(正義),그리고 옳고 그름에 대해서도 많이 생각하게 될 것”이라며 “재미와 감동을 겸비한 드라마가 될 거라 확신한다. 윤시윤과 나의 케미도 기대해달라”고 관전포인트를 밝혔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드라마 ‘추노’ ‘더 패키지’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와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을 연출한 부성철 감독이 함께한 작품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