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캐처’ 홍석천 “JR, 연애 경험 없어도 남녀 심리 잘 파악”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홍석천,러브캐처

방송인 홍석천이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Mnet 새 예능프로그램 ‘러브캐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Mnet ‘러브캐처’에 출연하는 방송인 홍석천이 그룹 뉴이스트W의 JR에 대해 “연애 경험이 없어도 남녀 심리는 잘 파악하더라”고 말했다.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러브캐처’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홍석천은 자신의 촉이 뛰어나다고 자랑하면서 “아마 깜짝 놀라실 거다. 추리 소설을 쓰시는 전건우 씨는 집에서 쉬어도 될 정도”라고 자랑했다. 전 작가는 “홍석천 씨에게는 내가 이겼다”고 맞섰다.

반면 JR은 “나는 다른 의미로 촉이 좋았다. 안 좋은 의미일 수도 있는데, 그건 방송으로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홍석천은 “JR이 아직 연애 경험이 없어서 남녀의 이런 심리게임에 적합할까 생각했다. 그런데 쟤(JR)도 중·고등학생 때 좀 놀았나 보다. 여자 심리와 남자 심리를 잘 알더라”고 덧붙였다. MC인 박슬기가 “놀았다”는 발언이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하자 장도연은 “예쁘게 놀았으면 됐죠”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슈퍼스타K’ 시리즈를 연출했던 정민석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정 PD는 “사랑을 할 때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진짜 좋아서 만나는 건지 혹은 다른 목적으로 만나는 건지, 연애를 할 때 안목을 키울 수 있는 방법을 이 프로그램을 통해 보여주고 싶다”고 설명했다.

‘러브캐처’는 사랑을 찾으려는 출연자들과 5000만 원의 상금을 쫓는 출연자들의 심리 게임을 다룬다. 방송인 신동엽, 홍석천, 장도연, 가수 레이디제인, 그룹 뉴이스트W JR, 소설가 전건우가 관찰자로 출연한다.

오는 11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