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정인선·손호준·임세미, 대본리딩 현장 大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내 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MBC

MBC ‘내 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가 열정 가득한 대본리딩으로 첫 출발을 알렸다.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진은 지난 6월 말 서울 상암 MBC에서 열린 전체 대본리딩 현장을 9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본 역의 소지섭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그는 자연스럽게 역할에 몰입해 참여자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고애린 역으로 소지섭과 호흡할 정인선도 남다른 연기를 펼쳤다.

진용태 역을 맡아 드라마에서 처음 악역 연기에 도전하는 손호준과, 겉으로는 차갑지만 김본에 대한 따뜻한 마음을 간직한 복잡한 캐릭터인 유지연 역의 임세미. 또한 그런 유지연을 도울 라도우 역의 성주도 열정을 다해 연기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고애린을 전폭적으로 도와주는 KIS(킹캐슬 아파트 내 아줌마들의 모임) 아줌마 군단의 김여진, 정시아, 강기영은 대사 하나 하나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여진이 맡은 심은하는 국정원(NIS) 못지않은 폭넓은 정보력과 추진력을 가진 KIS의 활약을 이끄는 리더다. 정시아와 강기영은 각각 봉선미와 김상렬 역을 맡아 웃음보 터지는 연기를 예고했다.

김본이 일하던 국가정보원의 임직원들을 연기할 배우들의 모습도 빛났다. 엄효섭은 국정원장 심우철 역할로 애국심 강하고 리더십 있는 연기를 예고했다. 이숙은 국정원 차장 권영실 역으로 야심만만하고 베일에 싸인 국정원 넘버2의 모습을 보여줬다. 특별출연으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문성수 역할을 맡은 김명수와, 김본의 옛 연인이자 북한출신 핵물리학자 최연경 역을 맡은 남규리의 연기가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연출을 맡은 박상훈 PD는 “모두 한자리에 모인 모습을 보니 너무 든든하다”고 했다. 오지영 작가는 “함께 참여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좋은 작품 부탁드린다”라고 얘기했다. 소지섭은 출연 배우를 대표해서 “모두 재밌게 일하는 현장 함께 만들어가자. 끝까지 건강하게 같이 갑시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쇼핑왕 루이’의 오지영 작가와 2017 ‘세가지 색 판타지-생동성 연애’의 박상훈 PD가 만나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