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유나킴 “혼자 선 무대 떨리고 설렜다” 소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유나킴 '복면가왕' 대기실/ 사진제공=마루기획

유나킴 ‘복면가왕’ 대기실/ 사진제공=마루기획

신예 여성 듀오 칸(KHAN)의 유나킴이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밝혔다.

유나킴은 지난 8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설거지요정으로 등장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다들 많이 놀라셨죠? 좋은 기회로 ‘복면가왕’에 출연을 하게 됐다. 처음으로 무대 위에서 혼자 노래하는 거라 많이 떨리기도 하고 설레기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I’m your girl?’ 활동 마지막날에 이렇게 방송으로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더욱 뜻 깊은 것 같다”며 “최대한 빨리 좋은 곡과 좋은 모습으로 돌아올 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 앞으로 랩 뿐만 아니라 노래 그리고 음악에 진심을 담아 활동하는 유나킴이 될테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했다.

이날 브루노 마스의 명곡 ‘That’s what I like’을 선곡한 유나킴은 펑크한 사운드에 어울리는 크리스털 같은 깨끗한 음색으로 모든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단 1표 차이로 승부가 갈리며 아쉬운 탈락의 고배를 마신 유나킴은 이어진 블락비의 ‘Toy’ 무대에서는 랩과 보컬 등 다재다능한 매력을 폭풍 발산하며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글로벌 쇼호스트 개인기 뿐 아니라 스웨그 넘치는 댄스까지 선보이며 방송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화제를 이어갔다.

‘복면가왕’을 통해 숨겨둔 매력을 대방출한 유나킴은 전민주와 결성한 칸(KHAN)으로 데뷔해 첫 번째 디지털 싱글 ‘I’m Your Girl ? ‘을 발표하며 활발하게 활동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