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사이트, 심야 시간에 실시간 차트 운영 중단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멜론 로고 / 사진제공=멜론컴퍼니

멜론 로고 / 사진제공=카카오M

주요 음원 사이트들이 오는 오전 1시부터 7시까지 실시간 차트를 운영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6개 음원서비스 사업자(네이버뮤직, 벅스, 멜론, 소리바다, 엠넷닷컴, 지니)로 구성된 가온차트 정책위원회(이하 정책위)는 “최근 음원 사재기 논란으로 인해 또다시 불거진 실시간 음악차트의 문제점에 대한 개선책을 논의하고 이를 토대로 새로운 실시간 차트 운영 방안을 오는 11일부터 적용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새벽 시간대는 음원 소비량이 급격하게 줄어들어 사재기 시도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사업자들은 심야 시간에는 실시간 차트를 운영하지 않는 이른 바 ‘차트 프리징(chart freezing)’을 적용해 구조적으로 음원 사재기를 방지하기로 했다. 다만 실시간 음원 차트가 주는 ‘신속한 음원 정보 제공’이라는 순기능은 남길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한다.

가온차트를 운영하고 있는 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협회 최광호 사무국장은 “이번 정책 개선을 통해 하루 중 음원 사용량이 급증하는 오전시간대에 ‘밴드 웨건 효과’를 노린 심야시간대 음원 사재기 시도를 원천 차단해 좀 더 신뢰 있는 음원 차트를 도모하고 더 나아가 산업내의 신뢰도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트 프리징을 결의한 정책위는 주요 온라인 음원서비스 사업자(디지털 부문)와, 음반 제작 및 유통사(오프라인 부문)로 구성돼 있다. 최근까지 ‘음원 차트 추천제 폐지’, ‘자정 발매 폐지’ 등 음원 서비스에서 고질적인 문제점에 대해서 관련 사업자들과의 협의를 통해 개선해 나가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