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백령도 냉면 맛에 ‘눈 번쩍”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이 매니저, 절친 동생과 백령도 냉면 투어에 나섰다.

8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은 절친 동생들과 대한민국 서해 최북단에 위치한 백령도로 여행을 떠났다.

동생들이 김종국을 데리고 백령도에 간 이유는 사실 냉면집 먹방 투어를 하기 위해서였다. 이들은 백령도에서 가장 오래된 냉면집을 찾았다. 냉면 육수를 먹은 김종국은 눈이 번쩍 뜨이는 맛에 깜짝 놀랐다.

특히 이 집은 ‘반냉’이 유명했다. 물냉면과 비빔냉면을 모두 즐길 수 있는 냉면이었다. 김종국은 “역시 이런 애들과 같이 와서 먹어야 한다”며 냉면 맛을 극찬했다. 종국의 매니저는 “맛집은 돼지와 함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냉면을 다 먹은 이들은 다음 투어 장소로 향했다. 하지만 다음 장소도 냉면 가게였다. 이에 김종국의 표정이 굳어졌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