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 日미용사의 거침없이 가위질에 방황하는 눈동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상민이 일본 미용사와 대화가 통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다.

8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과 승리가 도쿄에서 한 미용실을 찾았다.

승리가 자리를 비운 사이 미용사는 이상민의 머리를 자르기 시작했다. 하지만 대화가 통하지 않아 이상민은 원하는 스타일에 대해 제대로 설명할 수 없었다. 머리를 너무 많이 자르는 미용사 때문에 이상민은 점점 표정이 굳어갔다.

미용이 끝나갈 때쯤 승리가 돌아왔다. 이상민은 승리에게 “어디 갔었냐” “이마가 넓어졌다”고 말하며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이어 “그만 잘라달라고 해달라”며 통역을 요청했다. 그가 “얼굴이랑 이마가 크기가 똑같아졌다”고 말하자 승리는 “이곳이 배우들도 많이 오는 유명한 곳”이라며 이상민을 위로했다.

하지만 이내 이상민은 “이마가 넓어져서 밝아보여서 좋다”며 애써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