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다희, 비행기 날개 위에서 영국 만끽한 ‘강심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서 이다희가 하늘 위에서 영국의 절경을 즐겼다.

8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영국으로 ‘몸서리 패키지’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떠난 이다희가 오히려 벌칙을 즐겼다. 이다희가 수행한 벌칙 ‘윙워킹’은 하늘을 나는 비행기 날개 위에 서 있는 체험을 하는 액티비티. 제작진은 겁쟁이 멤버들을 위해 벌칙을 1단계, 2단계, 3단계로 나눴다. 앞서 유재석은 1단계 벌칙 수행을 한 상황. 그는 제일 난이도가 낮았음에도 비행기 위에서 잔뜩 긴장했다.

이어 이다희는 2단계 ‘윙워킹’ 벌칙 수행을 나섰다. 이다희는 유재석과 달리 하늘 위에서 “너무 예쁘다”를 연발하며 영국의 경치를 즐겼다. 심지어 비행기에서 발을 떼기도 했다.

하지만 겁 없는 이다희도 비행기가 트위스트를 할 때는 무서웠다고 밝혀 다음 순서 3단계를 수행해야 하는 이광수를 긴장하게 했다.  또한 1단계를 수행한 유재석에게 “좋았냐”고 묻자 유재석은 “아니”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