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3점이 기본”… ‘미식돌스’ 김동한, 차원이 다른 ‘한입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식클럽' 김동한/사진제공=MBC 에브리원 '미식돌스' 방송 화면 캡처

‘미식돌스’ 김동한/사진제공=MBC 에브리원 ‘미식돌스’ 방송 화면 캡처

가수 김동한이 MBC 에브리원 ‘미식돌스’ 첫 회에서 아이돌 먹방계에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었다.

8일 오전 방송된 ‘미식돌스’에는 김동한, EXID 혜린, 타가다 켄타, 김소희가 포스터 촬영하는 현장이 공개됐다. ‘OT특집’으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 김동한은 EXID 혜린과 함께 찰떡호흡을 자랑하며 숨은 맛집들을 찾아다녔다. 두 사람은 무한리필 한우모듬을 시작으로 화덕족발과 보쌈, 중국 운남식 쌀국수까지 다양한 맛집을 방문했다. 이들은 보기만 해도 군침도는 먹방을 선보였다.

오로지 고기 위주로 먹는다는 김동한은 한 입을 먹더라도 3점씩 크게 집어 제대로 된 ‘한입만’의 정석을 보여 주위를 놀라게 했다. 남다른 대식가의 기운을 내뿜으며 물개박수, 오감을 자극하는 리액션 등 첫 방송에서부터 존재감을 발휘했다.

김동한은 최근 첫 솔로 미니앨범 ’D-DAY’를 발매하고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