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결단 로맨스’ 윤주희, ‘인생 레벨업’ 위한 이중생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생결단 로맨스' 윤주희/사진제공=세이온미디어, 중휘미디어

‘사생결단 로맨스’ 윤주희/사진제공=세이온미디어, 중휘미디어

MBC 새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에서 윤주희가 욕망에 가득찬 이중생활 아나운서 지망생으로 변신한다.

‘사생결단 로맨스’는 ‘검법남녀’ 후속으로 오는 23일 방송이 시작된다. 이에 제작진은 8일 욕망의 화신 아나운서 지망생 주세라(윤주희 분)의 캐릭터 컷을 공개했다.

‘사생결단 로맨스’는 호르몬에 미친 ‘호르몬 집착녀’ 내분비내과 의사 주인아(이시영 분)가 호르몬에 다친 ‘미스터리 승부욕의 화신’ 신경외과 의사 한승주(지현우 분)를 연구대상으로 찜 하면서 벌어지는 호르몬 집중 탐구 로맨스 드라마다.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1’의 이창한 감독이 연출을 맡고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의 김남희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공개된 사진 속 주세라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하게 풀 세팅한 모습이다. 그녀는 자신의 인생을 단번에 레벨업 시켜줄 스펙 갑 금수저 차재환(김진엽)을 향해 상냥한 미소를 보내고 있다.

주세라는 ‘인생 레벨업’을 위해 이중적인 모습을 보인다. 밖에선 도도하고 품위 있는 모습을 보이지만 알고 보면 욕망을 위해 수단 방법 가리지 않는다. 그는 아무리 가져도 끝없는 욕심을 보이는 속물 덩어리다. 그의 본모습을 아는 것은 평생의 앙숙 주인아 뿐이다.

‘사생결단 로맨스’ 관계자는 “윤주희 씨는 아나운서 지망생인 주세라 역할을 위해 발음부터 톤까지 완벽하게 준비해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면서 “앞으로 그녀가 욕망의 아이콘으로서 큰 활약을 펼칠 예정이니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생결단 로맨스’는 오는 2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