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종민, ‘양아치 바보’ 등극…미션 시작도 전에 “집에 가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1박 2일' 김종민/사진제공=KBS2 '1박 2일'

‘1박 2일’ 김종민/사진제공=KBS2 ‘1박 2일’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 미션 도중 ‘신바(신나는 바보)’ 김종민이 ‘양바(양아치 바보)’로 변신한다.

8일 방송되는 ‘1박 2일’에서는 ‘2018 육해공 올림픽’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김종민은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는 극한 미션 완수에 앞서 자체 흑역사를 생성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종민은 잔뜩 겁에 질려 있다. 이는 김종민이 육해공 올림픽에 온 몸을 활활 불사르는 모습. 이날 그는 강한 남자가 되기 위한 미션 수행에 앞서 “간이고 쓸개고 다 뺄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다.

하지만 미션을 듣자마자 당황한 채 “집에 가겠다”고 단호하게 거부 의사를 밝혀 멤버 모두를 폭소케 했다. 미션 초반 김종민은 기세 등등한 모습을 보였지만 막상 자신의 순서가 다가오자 불안한 눈빛을 감추지 못했다.

급기야 제작진에게 “저체온증이 온 것 같다”며 꾀병모드를 발동했다. 가파른 절벽 위에서는 큰 대(大) 자로 누워 “그냥 여기서 야외 취침하시죠?”라며 긴급 제안해 현실을 회피했다.

이에 김준호는 “신바가 아니고 양아치 바보가 된 거 아냐?”며 타박했다. 김종민은 두 눈을 초롱초롱 빛내는 슈렉 고양이처럼 간절히 호소해 멤버들과 제작진의 애간장을 바짝 마르게 했다.

김종민이 미션을 완수할 수 있을지 8일 오후 4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