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오열+분노의 따귀…이성재에 “이혼하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21~24회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21~24회 방송 화면 캡처

MBC ‘이별이 떠났다’에서 채시라가 평화로운 가족만찬 중 이혼을 선포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이별이 떠났다’에서는 서영희(채시라)는 남편 한상진(이성재)이 밀수를 저질러 직장에서 강제 휴직을 선고 받았다는 사실을 접하고 절망했다. 영희는 상진이 ‘파일럿 남편’이 돼길 바라는 소망 하나로 남편 뒷바라지를 위해 승승장구하던 직장도 그만두고 주부가 됐다. 이에 더욱 극심한 좌절에 사로잡혔다.

지칠 때까지 오열했던 영희는 자신과 상진을 이혼시키고자 집안에 쳐들어와 눌러 앉은 김옥자(양희경)에게 “상진과 이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태양처럼 비춰주면 밝게 빛날 다이아몬드라고 생각했던 남편과 아들이 사실은 돌멩이였으니 버리겠다”는 말을 독하게 내뱉는 순간, 집으로 들어오던 정효(조보아)와 아들 한민수(이준영)가 이 말을 듣게 됐다.

상처 받은 민수는 “엄마에게 우리는, 심지어 정효와 아기까지도, 자신을 치장할 ‘액세서리’일 뿐”이라고 외쳤다. 분노한 영희는 민수의 뺨을 세차게 내리쳤다. 곁에 서있던 정효가 영희의 말을 부정하며 사랑해서 주고 싶었던 것 아니냐고 솔직히 말하라고 애원했다. 영희는 결혼으로 인해 쌓아왔던 것들이 사라지는 것이 두려웠고 그것을 남편과 자식이 이뤄주기를 바랬던 것이라 대답했다. 이에 충격을 받은 정효는 짐을 싸서 민수와 함께 아빠 정수철(정웅인)의 공장으로 가버렸다. 혼자 남은 영희는 악몽에 시달리는 등 극심한 외로움을 겪으며 괴로워했다. 임신한 정효가 걱정 됐던 영희는 결국 용기를 내 정효를 찾아갔다.

정효는 수철의 공장에서 지내고 있었다. 그곳에서 정효는 갈 곳 없는 상진, 민수, 그리고 따라온 우남식(유수빈)과 이아인(오하늬)과 일상을 보내며 영희를 걱정했다. 공장에서 만나게 된 두 사람은 애틋한 포옹을 나누며 서로를 ‘엄마’와 ‘딸’로 부르기 시작했다. 그리고 진짜 ‘모녀지간’처럼 함께 장을 보고 와서 맛있는 밥상을 차렸다.

식탁 앞에 모두가 앉았을 때 영희는 “정효, 제가 데리고 있을게요”라는 말을 수철에게 전한다. 그리고 상진을 바라보며 “우리 이혼해”라고 말해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다. 놀란 상진이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별이 떠났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부터 4회 연속으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