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비하인드 사진 공개…마지막까지도 ‘쿵짝 팀워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바웃타임' 비하인드 컷/사진제공=tvN

‘어바웃타임’ 비하인드 컷/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이하 ‘어바웃타임’)에 출연하고 있는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김동준, 한승연, 김로운의 현장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어바웃타임’에서는 회를 거듭하면서 삶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각종 에피소드가 펼쳐지고 있다. 이와 함께 이도하(이상윤 분)와 최미카(이성경 분)의 러브라인에 암초가 드리우는 등 다소 묵직한 전개가 이어졌다. 하지만 촬영장에서는 배우들의 긍정 에너지가 넘치며 웃음이 샘솟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어바웃타임’의 현장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촬영장의 맏형이자 공식 ‘분위기 메이커’ 이상윤은 매 촬영마다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에너지를 끌어올렸다. 그는 임세미의 생일날 ‘깜짝 파티’를 주도하며 주변 사람들을 챙기는 모습으로 ‘갓상윤’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시한부 운명으로 인해 매회 눈물 마를 날 없던 이성경은 “컷” 소리와 함께 카메라가 꺼지면 원래의 ‘장꾸(장난꾸러기)’ 모습으로 돌아왔다. 촬영 중간마다 모델 출신다운 생동감 넘치는 포즈로 웃음을 안겼다. 또한 극중 절친으로 출연한 한승연과 ‘실제 절친’으로 거듭나며 죽이 척척 맞는 호흡을 선보였다.

단발에서 숏커트로 변신하며 점점 차가운 모습을 드러냈던 임세미는 카메라를 향해 활짝 웃어 보이고 있다. 김동준 또한 친화력을 자랑하며 배우들 사이에 완벽히 녹아들어 실감나는 장면을 탄생시키고 있다. 한승연은 상큼한 미소와 함께 각종 ‘아이 컨택’ 사진을 남기며 촬영장의 ’공식 비타민’으로 활약했다. 막내 김로운은 살가운 모습으로 촬영장을 행복 바이러스로 물들였다.

제작진은 “촬영 내내 기분 좋은 에너지를 뿜어내며 서로에게 파이팅을 일깨워준 배우들의 남다른 팀워크 덕분에 ‘어바웃타임’이 ‘판타지 로맨스’의 저력을 유지하며 순항을 이어올 수 있었다”며 “최고의 팀워크를 보여준 배우들의 멋진 호흡을 마지막 회까지 지켜봐 달라”이라고 전했다.

종영까지 2회를 남긴 ‘어바웃타임’은 오는 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