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 “촬영 후에는 성취감 느껴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사진제공=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의 윤시윤이 드라마 촬영 후 성취감에 대해 털어놓았다.

‘훈남정음’후속으로 오는 25일 방송이 시작되는 ‘친판사’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다. 최근 1차 티저 영상이 공개된 데 이어 네이버TV와 ‘친판사’ 홈페이지에 게재된 윤시윤의 인터뷰가 이목을 끌고 있다.

윤시윤은 드라마에서 판사로 거듭난 전과 5범 한강호와 사라진 컴퓨터판사 한수호로 1인 2역 연기에 도전한다. 그는 “강호는 전과 5범에다 아주 자유로운 영혼인데 우연한 기회에 판사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호는 자기만의 만년필과 필통이 있을 정도로 자기 물건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 그리고 펜으로 머리를 긁고 겨드랑이도 긁는다”고 말했다. 이러한 연기의 디테일은 둘의 성향의 차이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둘 중 어떤 캐릭터와 더 닮았느냐는 질문에 윤시윤은 “어찌 보면 수호의 성향에 더 가까운 것 같다”며 “그런데 강호로 살 때가 더 행복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최근 촬영에서 몸에 와이어를 다는가 하면 물에도 빠지는 등 온몸을 던져 열연했다. 윤시윤은 “촬영이 끝나고 나면 꼭 성취감이 느껴진다”며 “고생한 걸 시청자분들께서 아실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극중 사법연수원생 송소은 역을 맡은 이유영과의 작업에 대해서는 “정말 호흡이 잘 맞는 배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친판사’ 관전 포인트에 대해 “정의에 대해 많이 생각하게 된다”며 “강호는 우리가 생각하는 정의에 대한 궁금함을 가장 속 시원하게 이야기해 줄 테니 지켜봐달라”고 요청했다.

‘친판사’는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드라마 ‘추노’ ‘더 패키지’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와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 등을 연출한 부성철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25일 오후 10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