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겁에 질린 나머지 스태프에게 호통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유재석/사진제공=SBS

‘런닝맨’ 유재석/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는 영국으로 ‘몸서리 패키지’를 떠난 멤버들이 ‘유령의 성’에서 하룻밤을 묵는다.

8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몸서리 패키지’의 마지막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유령의 성’을 찾았다. ‘유령의 성’은 1071년에 건설돼 교도소로도 운영된 적 있다. 특히 실제 교수형으로 생을 마감한 사람들의 유령이 출몰한다는 괴담으로 유명하다.

멤버들은 ‘유령의 성’ 취침 벌칙을 두고 미션 대결을 펼쳤다. 으스스한 분위기 덕에 멤버들은 예민해졌고, 급기야 ‘국민 MC’ 유재석은 담당 VJ에게 언성을 높였다.

알고 보니 유재석 담당 VJ인 권렬 VJ가 겁이 많은 성격 탓에 유재석 뒤만 따라다니며 뒷모습만 찍었던 것. 이에 괜히 유재석은 “앞에서 내 얼굴을 찍어야지! 왜 뒤통수만 찍냐”며 앞장서기를 재촉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실 이 둘은 공포 레이스 때마다 같이 도망가다 넘어지는 등 ‘겁쟁이 듀오’ 케미로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유령의 성’에서 오싹한 하룻밤을 보내게 될 멤버는 누가될지 8일 오후 4시 5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