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중훈, 母벤져스 앞에서도 밀리지 않는 말솜씨 과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박중훈/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박중훈/사진제공=SBS

배우 박중훈이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母벤져스’의 맘심을 사로잡았다.

8일 방송되는 ‘미우새’에는 영화계 최고 스타 박중훈이 스튜디오에 등장한다. 어머니들은 “우리나라 영화 대가시잖아”라며 격하게 환영했다. 이에 박중훈 역시 솔직하고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기대에 보답했다.

박중훈은 동안 외모에도 불구하고 군 제대를 앞둔 장성한 아들이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중훈은 너무 일찍 결혼한 것이 아쉽다고 토로했다. 이에 김건모의 어머니는 박중훈과 겨우 두 살 차이가 나지만 아직 장가도 못 가본 자신의 아들을 언급하며 “건모를 보고 위안 삼아라”라고 받아쳤다.

한편 박중훈은 “가장 위대한 직업은 ‘어머니’다”라고 말해 ‘母벤져스’로부터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하지만 잠시 후 어머니들과 다양한 주제를 두고 양보 없는 열띤 토론을 벌였다. 그는 김건모 어머니의 카리스마에도 전혀 기죽지 않는 말솜씨를 자랑했다.

‘미우새’ 를 휘저은 박중훈의 매력은 8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