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헬로비너스 나라 “바바리맨, 살색 바지 입은 아저씨로 착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는 형님' 나라/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아는 형님’ 나라/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헬로비너스 나라가 JTBC ‘아는 형님’에서 바바리맨과 마주했던 경험을 밝혔다.

나라는 지난 7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 보라, 모모랜드 연우, 주이와 함께 ‘신(新) 라라랜드’의 멤버로 출연했다. 그간 드라마 촬영으로 바쁜 나날을 보냈던 나라는 오랜만의 예능에 출연하며 다양한 매력을 쏟아냈다.

나라는 먼저 강호동, 김영철과 함께 숨 오래 참기 대결에 나서 99초를 참아내며 1등을 차지했다. 게임을 위해 과감하게 물에 얼굴을 집어넣기도 했다.

나라는 ‘살면서 가장 용감했던 순간’으로 바바리맨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꼽았다. “시력이 좋지 않아 살색 바지를 입은 아저씨인 줄 알았다”는 재치 넘치는 이야기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실감나는 욕설 재연으로 반전 매력을 보였다.

그는 헬로비너스 멤버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기도 했다. 그는 “단체 예능을 한지가 정말 오래됐다. 이렇게 개인 활동을 할 때마다 그립다”며 변함없는 우정을 과시했다.

나라는 최근 JTBC ‘나의 아저씨’에서 연기 트라우마를 가진 최유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오는 25일 처음 방송되는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는 매혹적이면서도 도도한 아나운서 주은 역으로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