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정준영, 헬멧+수건으로 ‘육해공 올림픽’ 패션 완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1박 2일' 정준영/사진제공=KBS2 '1박 2일'

‘1박 2일’ 정준영/사진제공=KBS2 ‘1박 2일’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 정준영이 ‘귀요미 사오정’으로 변신했다.

8일 방송되는 ‘1박 2일’에서는 ‘2018 육해공 올림픽’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그런 가운데 정준영이 ‘귀요미 사오정’으로 변신한 사진이 공개됐다.

이 날 방송에서 ‘1박 2일’ 멤버들이 스피드광이 되는 땅 미션과 단단한 강철 심장을 증명하는 물 미션에 연달아 도전했다.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는 한계 초월 미션에 멤버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시작부터 강한 남자의 자신감을 보인 정준영은 의지를 불태우며 미션에 돌입했다. 그는 앞서 미션에 나선 형들의 모습을 찬찬히 지켜보며 금메달 획득을 위해 남몰래 전략을 짰다. 그는 형들의 견제 속에서 끓어오르는 승부욕을 폭발시켰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정준영은 수건을 머리에 두르고 ‘사오정 패션’을 완성했다. 그는 학다리를 이용해 튜브를 거침없이 올라가는 것은 물론 힘겹게 노를 저으면서 열정적으로 미션을 수행했다. 그러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더욱이 정준영은 미션 내내 “프콘이 형 말대로 하게 해주세요”라며 드립력 넘치는 아부왕이 됐다. 데프콘의 일거수일투족을 예의주시하며 그의 곁을 맴도는 등 자동 굽신모드를 발동시킨 것. 이러한 정준영의 사연이 무엇인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육해공 올림픽에 도전하는 정준영의 모습은 8일 오후 4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