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마더’ 김태우, 딸 죽게 만든 범인…김소연X송윤아 재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시크릿마더'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시크릿마더’ 방송화면 캡처

7일 방송된 SBS ‘시크릿마더’에서 딸을 죽게 만든 범인의 정체는 한재열(김태우)로 드러났다.

김은영(김소연)은 블랙박스 영상을 김윤진(송윤아)에게 보여줬다. 사고가 있던 날 한재열은 딸 민지가 차에서 내린 사실을 알지 못했고 후진을 하다가 사고로 딸을 죽게 만들었다.

김윤진은 자수를 하러 가려는 한재열을 막아섰다. 그는 자수를 하려는 그에게 딸을 죽인 범인을 자신으로 손으로 직접 신고했다며 “스스로 용서를 구할 최소한의 자격 같은거 당신한테는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형사들이 곧 도착했고 한재열은 결국 죗값을 받게 됐다.

시간이 흐르고 김윤진과 김은영이 다시 만났다. “저희가 다시 보는 거 말도 안되는 거니까”라는 김은영에게 김윤진은 “과거를 극복해야 또 다시 앞으로 나갈 수 있는 거니까”라고 말했다. 김윤진은 이어 김은영에게 손을 내밀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