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 “내 장래희망은 수근이…웃기고 싶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보라가 자신의 장래희망은 이수근이라고 꼽았다. 7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다.

보라는 “요즘에 수근이처럼 센스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사람들을 웃기고 싶은데 나는 안 웃기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에 요즘 이수근이 개그 과외한다는 말이 나왔고, 김희철은 “호동이 형도 과외를 받아서 지금까지 (센스가) 올라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영철은 이어 “수근아, 나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볼까. 개그맨 19년 차긴 하지만”이라고 말했고, 이수근은 ” 형이 갖고있는 걸 내려놓는 것만 해도 오래 걸린다. 비싸다”고 받아쳤다.

그룹 헬로비너스의 멤버 나라는 장래희망으로 “멤버들과 단체로 ‘아는 형님’에 다시 나오는 것”이라며 “멤버들이 엄청 부러워했다”고 울컥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